언론보도

에이블뉴스-가족들과 행복한 여행을 하고왔습니다.
작성일 : 2020-02-27조회수 : 337
초록여행 - 가족들과 행복한 여행을 하고왔습니다.
에이블뉴스, 기사작성일 : 2020-02-27 

제목
가족들과 행복한 여행을 하고왔습니다.

<여행내용>
- 오늘 여행의 주인공은 70살의 지체장애를 가진 김춘자씨이다. 초록여행은 작은아들인 신상호씨가 알고 있었다고 하며, 신상호씨는 지역 아동센터를 운영하고 있어 장애인에 관련된 소식을 알고 있었다고 한다.
- 여행목적지는 전라남도 광주로 정했고, 정한 이유는 김춘자씨 가족이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곳을 가보자 해서 광주로 정했다고 한다.
- 여행을 간다는 소식에 어머니께서 좋아하셨다고 한다.
- 여행을 준비하는 과정이 더 즐거웠다고 하며, 가족이 다 모여서 무엇을 먹을지, 어디를 갈지 얘기하는 과정 경험도 행복했다고 한다.
- 여행을 신청하고 계획을 세우는 작은아들 입장에서는 부모님께서 이동하실 때 불편하지 않게 최대한 신경을 썼다고하며, 무리하지 않고 많은 여행지를 다니는 것 보다는 입소문이 난 여행지를 유명한 관광지를 가보자라는 생각에 꼼꼼하게 동선을 정했다고한다.
- 광주에 도착을해서 처음으로 간 곳은 담양에 있는 메타세콰이어길이라고하며,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길이라고 하며, 길게 쭉 뻗은 길이 여유와 쉼을 충전하는데 좋은 길이였으며, 길안에 조성된 개구리공원, 식물원은 또 다른 볼거리 였다고 한다.
- 오후 늦게는 여수로 이동을 하였다고하며, 여수 엑스포 공원과 이순신 공원등 인기가 있다고해서 여수로 정했고, 밤바다를 즐겼다고한다.
- 제주도는 타지역으로 가기위해서는 비행기를 타고 이동을 해야하는데 어머님 연세도 있고, 아프신 부모님을 모시고 가기에는 쉽지 않았다고 한다.
- 광주에서 먹은 음식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삼합이라고 하며, 여수 바다를 보면서 커피한잔을 마시고 야경을 즐기고 국가 공원으로 알려진 순천에서 보냈던 시간도 기억에 남는다고 한다.
- 순천만 갈대공원, 철새 도래지가 있어서 가족이 도착했을때에는 많은 철새들이 있어서 설명도 듣고 뜻 깊은 시간이였다고 한다.
- 국가 공원에는 각 나라별로 정원의 특색을 볼 수 있어서 즐거운 시간이 였다고 한다.
- 3년 전에 남편과 저녁을 먹고, 다리에 통증이 왔다고 하며, 괜찮겠지 하고 잤는데 새벽에 통증이 심해져서 119에 신고를 했고, 응급실로 이동을 해서 바로 수술을 하였다고 한다.
- 장애를 가지기 전에는 남편과 꽃집을 운영을 하였다고 하며, 아주 활기차게 지냈다고하며, 바쁘다보니 휴가 다운 휴가, 여행 다운 여행을 못갔었다고 한다.

-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(ablenews.co.kr)-

-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@ablenews.co.kr-

김대빈 기자 (marchy@ablenews.co.kr)

첨부파일 : 없음
전체 5371 개 / (1/538) 페이지
글번호 제목 등록날짜 조회
5371 파이낸셜 뉴스 - 배우 장윤서, 장애인여행 활성화...   2020-05-12 121
5370 데일리환경- ‘도시가스 민들레카’ 중단 3달만에...   2020-05-07 125
5369 STV-한국도시가스협회-그린라이트, 비영리기관 차...   2020-05-07 113
5368 에너지신문-도시가스 민들레카, 3달 만에 6일부터...   2020-05-07 116
5367 에너지코리아-한국도시가스협회-그린라이트, 비영...   2020-05-07 129
5366 세계뉴스통신-한국도시가스협회-그린라이트, 비영...   2020-05-07 91
5365 미디어원-한국도시가스협회-그린라이트, 비영리기...   2020-05-07 59
5364 코리아데일리-한국도시가스협회, 그린라이트와 비...   2020-05-07 59
5363 한국ngo신문-한국도시가스협회-그린라이트, 비영...   2020-05-07 55
5362 시사타임즈-한국도시가스협회-그린라이트, 비영리...   2020-05-07 70
 
처음|이전|1|2|3|4|5|6|7|8|9|다음|마지막
 
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 254 월드메르디앙 1차 711호 (우편번호: 08511)
Tel.02-6677-4943 Fax.02-6499-2943 grlight00@gmail.com 개인정보보호책임자: 한유진 GM
COPYRIGHT BY 그린라이트. ALL RIGHTS RESERVED.